메뉴 건너뛰기

도서목록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

시리즈 b판고전 18
출판일 2020-01-23
저역편자 드니 디드로 지음ㅣ이충훈 옮김
출판사 도서출판 b
가격 10,000
도서규격 반양장본 | 176쪽 | 130 X 190mm
ISBN 979-11-89898-19-9
구매처

15865103565258A_300.jpg

 

■  이 책의 소개

 
“디드로의 위기에 처한 『백과사전』 구하기”
 
드니 디드로가 편집한 『백과사전』의 3권이 출판된 직후인 1753년 11월에 『자연의 해석에 대하여De l’interprétation de la nature』라는 소책자가 익명으로 출판되었다. 물론 저자는 디드로로 알려졌다. 그런데 디드로는 위 저작의 출판 직후 약 두 달 동안 대폭 수정을 가하고, 제목에 「단상들Pensées」을 추가하여 개정판을 내놓는다. 이 책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Pensées sur l’interprétation de la nature』은 그 개정판을 완역한 것이다.
 
디드로가 『백과사전』에 전념하고 있으면서 자신의 저술을 출간한 것은 의미심장하다. 『백과사전』이 알파벳 순서로 항목을 배치하고 있지만 예상과는 달리 첫 권이 출판되고 세 번째 권이 출판되기까지 3년 이상이 걸렸고, 여전히 알파벳 C에 머물러 있었으며, 당국의 탄압은 수위는 높아만 갔다. 디드로는 『백과사전』의 출간 직전에 배포한 「취지서」에서 그의 『백과사전』을 총 여덟 권 분량의 텍스트가 되리라 예상했지만 이런 식으로 계속 진행된다면 완간을 기대하기도 어려운 실정이었다. 그러는 사이에 쏟아져 나오고 있는 새로운 지식과 새로운 실험의 결과로 인해 이미 원고로 받아 놓은 『백과사전』의 항목들을 수정하고 보완해야 할 필요성도 점점 높아졌다.
 
『백과사전』이 맞부딪힌 이러한 내우외환에 맞서 현재까지 나온 세 권의 『백과사전』을 중간 점검하는 한편, 이후 출간이 예정된 나머지 권을 위한 일종의 학문의 새로운 ‘방법론’을 제시가 필요했던 것이다. 그 결과물이 이 책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인 것이다.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이 출간되자 그 평가는 양극단을 달렸다. “이 새로운 저작은 디드로 씨의 다른 모든 저작에서처럼 통찰력과 열정, 철학과 천재가 가득 담겼다”는 호평에서부터 “체계의 엄격함도 통일성도 없다. 디드로의 머리는 체계라는 것을 혐오한다.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은 체계가 아니라, 구성도 없이, 맥락도 없이, 추론도 없이 자연에 대해 두서없이 늘어놓은 책에 불과”하다고 혹평까지였다.
 
이 책이 난해하다고 평가되었던 것은 아포리즘 형식으로 된 통일성의 결여라는 문제와, 자신의 입장을 뚜렷하게 개진하는 대신 상이한 입장과 체계를 뒤섞어 놓은 것 같은 점에 근거하는데 디드로의 사상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수많은 토론을 낳기도 하였다.
 
그런데 디드로 또한 과학자들의 모호함과 난해성을 지적하고, 또 철학의 유용성만을 따지는 “범속한 정신을 가진 사람들”을 비판하며 이 책에서 끌어들인 모든 논의는 당대 누구도 여전히 해결하지 못한 것이다. 디드로는 그 원인을 합리주의 철학과 실험철학의 공동 작업의 부재에서 찾았다. 어떤 이들은 자신의 능력으로 더는 나아갈 수 없는 지점에 부딪혔을 때 신의 섭리를 내세워 문제를 피해 갔으며, 다른 이들은 그동안의 연구를 버리고 새롭게 유행이 된 다른 학문으로 뛰어들었다.
 
디드로의 이러한 노력과 투쟁이 없었다면 근대 사상을 집성하던 시기의 체계적이지 못했던 사상들을 하나로 묶어 계몽주의 철학의 총화로 만든 『백과사전』은 불가능하지 않았을까? 
 
■  저자 소개
 
드니 디드로 (Denis Diderot)
18세기 프랑스의 계몽사상가, 철학자, 극작가, 소설가, 예술 이론가. 1713년 프랑스 랑그르에서 태어났다. 랑그르와 파리의 예수회 학교에서 공부하고 1732년 파리 대학에서 현재의 바칼로레아에 해당하는 문학사 자격을 획득했다. 1735년에는 소르본 대학교에서 현재의 학사 학위에 해당하는 신학사 자격을 획득했으나 성직을 포기했다. 지적 방랑을 하던 끝에 샤프스베리의 『가치와 미덕에 대한 에세이』 등을 번역하면서 문필가의 삶을 시작했고, 이후 『맹인에 관한 서한』을 쓰면서 무신론적 경향 때문에 투옥되기도 했다. 수많은 탄압과 검열, 분열 속에서도 20여 년에 걸쳐 『백과전서』의 책임 편집을 맡았다. 이 작업은 수학자 달랑베르를 감수자로 하고, 볼테르, 몽테스키외, 루소 등 당대 지식인들을 총동원하여 1751년에 1권을 시작으로, 1772년에 이르러서야 완성되었다. 18세기의 철저했던 유물론자로서, 최신 생물학이나 화학을 도입한 그의 사고 속에는 이미 진화론이나 변증법이 예고되어 있었다. 레싱이나 괴테 등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주요 작품으로 철학서 『달랑베르의 꿈』 등이, 희곡 「가장」 「사생아」 등이, 소설 『수녀』 『라모의 조카』 『운명론자 자크』 등이, 문학 및 예술론으로 『리처드슨 예찬』 『살롱』 『회화에 대하여』 등이 있다.
 
이충훈
서강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불문학을 공부했다. 프랑스 파리 제4대학에서 《단순성과 구성: 루소와 디드로의 언어와 음악론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양대학교 프랑스학과 부교수이다. 디드로의 《미의 기원과 본성》 《백과사전》 《듣고 말하는 사람들을 위한 농아에 대한 편지》, 장 스타로뱅스키의 《장 자크 루소. 투명성과 장애물》 《자유의 발명 1700-1789 / 1789 이성의 상징》, 사드의 《규방철학》, 모페르튀의 《자연의 비너스》 등을 번역했고, 《우리 시대의 레미제라블 읽기》 《18세기 도시》를 공동으로 펴냈다.
 
■  차례
 
자연철학을 연구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에게 7
자연의 해석에 대하여 9
 
ㅣ옮긴이 후기ㅣ 자연의 관조에서 자연의 해석으로 161
 
■  본문에서
 
젊은이여, 책을 들어 읽어 보시게. 자네가 이 책을 통독할 수 있다면 더 나은 책을 이해 못할 것도 없다네.
 
P. 47~48
우리는 철학을 두 종류로 구분했으니 실험철학과 합리주의 철학이 그것이다. 실험철학은 눈에 안대를 하고 항상 더듬거리며 앞으로 나아가, 손에 집히는 모든 것을 이용하여 마침내 값진 것과 만나게 된다. 합리주의 철학은 이들 값진 것을 수집하고 그것으로 횃불을 밝히고자 노력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이 횃불이라는 것보다는, 함께 경쟁했던 실험철학의 암중모색이 더 유용했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실험이 거듭될수록 그 폭은 무한히 커지고, 끊임없이 작동한다. 이성이 유추를 찾고자 온통 시간을 쓸 때 경험은 현상들을 찾고자 한다. 실험철학은 앞으로 무슨 일이 닥치게 될지, 연구가 무엇으로 귀결할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쉴 새 없이 노력한다. 반대로 합리주의 철학은 어떤 가능성이 중요하고 어떤 가능성이 중요하지 않은지 따져보고, 말을 하다가도 돌연 말을 끊기도 한다. 합리주의 철학은 ‘빛은 분해가 불가하다’고 과감히 선언하지만, 실험철학은 그 선언을 가만히 듣고 몇 세기를 꼬박 침묵하다가, 갑자기 프리즘을 들고 나와 ‘빛은 분해가 가능하다’고 선언한다.
 
P. 145~147
몇 가지 편견들. 자연에 존재하는 사실들에서도, 삶의 정황에서도 우리가 발을 헛디뎌 빠지게 될 함정이 아닌 것은 없다. 나는 모든 국가에서 양식(良識)을 따르는 것으로 간주하는 저 대부분의 일반 공리(公理)를 그 증거로 제출한다.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고들 한다. 이 말은 조잡한 외관을 바라보는 것으로 만족하는 사람들에게는 사실이다. 하지만 매일같이 눈에 띄지 않는 차이들을 이해해보려고 전심전력을 기울이는 철학자들은 이 격언을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나무 전체에서 똑같은 초록색이 ‘뚜렷이’ 두드러지는 두 잎이 없으리라는 점을 확신하게 될 사람이라면 그것을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 모든 존재는 눈에 띄지 않는 미세한 차이들을 차례로 거치면서 연속적으로 변화하는 것이라면, 시간은 결코 멈추지 않으니 아주 오래 전에 존재했던 형상들과, 오늘날 존재하는 형상들과, 수많은 시간이 흐른 뒤 존재하게 될 형상들 사이에 결국 가장 커다란 차이를 만들어내는 것은 시간이 아니겠는가. 그래서 “하늘 아래 새로운 것은 없다(nil sub sole novum)”는 말은 그저 우리가 가진 신체기관에 결함이 있고, 우리가 사용하는 도구가 완전하지 못하고, 우리의 인생이 너무 짧기 때문에 만들어진 편견에 불과하다. 도덕에서는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다(quoi capita, tot sensus)”고들 하지만 사실은 그 반대이다. 문학에서는 “취향을 갖고 논쟁해서는 안 된다”고들 한다. 이를 어떤 이에게 그의 취향은 이러이러하다고 말하는 것으로 이해한다면 그것은 유치한 생각이다. 이를 좋은 취향도 없고 나쁜 취향도 없다고 이해한다면 그것은 오류에 빠지는 일이다. 철학자는 민중의 지혜에서 나온 이런 공리들을 모조리 진지하게 검토해야 할 것이다.
 
P. 158
내가 인간의 작업에 시선을 돌려, 사방에 지어진 도시들을, 사용된 모든 요소들을, 고정된 언어들을, 개화된 민족들을, 건설된 항구들을, 항해했던 바다들을, 측정된 지구와 하늘을 바라볼 때 내게 세상은 대단히 오래된 것으로 보인다. 사람들이 의학과 농업의 제일원리들, 대다수 실체들의 속성, 인간을 고통스럽게 하는 질병들의 지식, 가지치기剪枝, 쟁기의 형태를 불확실한 것으로 본다는 것을 내가 알았을 때 지구에는 사람이 어제에만 살았던 것처럼 보인다. 인간이 현명했다면 물질적인 안락을 추구하는 데 관련된 연구에 몰두하고, 내가 제시한 하찮은 질문에는 아무리 빨라도 천 년 후에나 답변할 것이다. 아니면 사람들이 차지하는 자리가 얼마나 작은지 그들이 누리는 시간이 얼마나 짧은지 끊임없이 생각하면서 내가 말한 그런 질문에는 결코 답변하지 않을지도 모른다.
 
■  지은이의 말
 
젊은이여, 책을 들어 읽어 보시게. 자네가 이 책을 통독할 수 있다면 더 나은 책을 이해 못할 것도 없다네. 자네를 가르치기보다는 훈련하는 데 목적이 있으니, 내가 제시한 생각에 관심만 갖는다면야 그 생각을 받아들이든 거부하든 내 알 바는 아니네. 자연이 발휘하는 힘에 대해서라면 더 능숙한 사람에게 배우도록 하시게. 자네의 힘을 시험해보는 계기가 되었다면 그것으로 나는 만족일세. 안녕히.
 
추신. 책을 읽기 전에 한 마디만 더 듣고 가게나. ‘자연’은 ‘신’이 아니고, ‘인간’은 ‘기계’가 아니고, ‘가설’은 ‘사실’이 아님을 항상 염두에 두시게. 어디서든 이 세 원칙에 반反하는 무언가를 찾았다고 생각한다면 자네는 내 생각을 전혀 이해하지 못한 것임을 명심하시게. -지은이 <자연철학을 연구하고자 하는 젊은이들에게>

  1. 아포칼립스

    b판고전 22

    Apocalypse

    데이비드 허버트 로렌스 지음ㅣ문형준 옮김

    2022-08-05

    반양장본ㅣ130 x 190mm l 384쪽

    16,000

    22

    Read More
  2. 근본 중송

    b판고전 21

    mūamadyamakakārikā

    용수 지음ㅣ신상환 옮김

    2022-04-20

    반양장본ㅣ130 x 190mm l 199쪽

    13,000

    21

    Read More
  3. 인간 불평등 기원론

    b판고전 20

    장 자크 루소 지음 | 이충훈 옮김

    2020-09-01

    463쪽 | 130 X 190mm

    16,000

    020

    Read More
  4. 자발적 복종

    b판고전 19

    에티엔 드 라 보에시 지음ㅣ손주경 옮김

    2020-03-18

    반양장본 | 167쪽 | 130 X 190mm

    10,000

    019

    Read More
  5. 자연의 해석에 대한 단상들

    b판고전 18

    드니 디드로 지음ㅣ이충훈 옮김

    2020-01-23

    반양장본 | 176쪽 | 130 X 190mm

    10,000

    018

    Read More
  6. 선의 연구

    b판고전 17

    니시다 기타로 지음ㅣ윤인로 옮김

    2019-10-07

    반양장본 | 326쪽 | 130 X 190mm

    14,000

    017

    Read More
  7. 나는 어떻게 기독교인이 되었는가

    b판고전 16

    우치무라 간조 지음ㅣ이승준 옮김

    2019-09-16

    반양장본 | 355쪽 | 130 X 190mm

    14,000

    016

    Read More
  8. 규방철학

    b판고전 15

    사드 지음ㅣ이충훈 옮김

    2018-12-13

    반양장본 | 464쪽 | 130 X 190mm

    15,000

    015

    Read More
  9. 자연의 비너스

    b판고전 14

    피에르 루이 모로 드 모페르튀 지음ㅣ이충훈 옮김

    2018-08-17

    반양장본 | 238쪽 | 130 X 190mm

    12,000

    014

    Read More
  10. 공산당 선언

    b판고전 13

    칼 맑스 • 프리드리히 엥겔스 지음ㅣ심철민 옮김

    2018-05-05

    142쪽 | 130 X 190mm

    9,000

    013

    Read More
  11. 파스칼의 인간 연구

    b판고전 12

    미키 기요시 지음ㅣ윤인로 옮김

    2017-04-26

    반양장본ㅣ229쪽ㅣ130x190mm

    12,000

    012

    Read More
  12. 기술적 복제시대의 예술작품

    b판고전 11

    발터 벤야민 지음ㅣ심철민 옮김

    2017-04-05

    반양장본ㅣ158쪽ㅣ130x190mm

    10,000

    011

    Read More
  13. 백과사전

    b판고전 10

    드니 디드로 지음ㅣ이충훈 옮김

    2014-04-08

    반양장본ㅣ182쪽ㅣ130x190mm

    10,000

    010

    Read More
  14. 독일 낭만주의의 예술비평 개념

    b판고전 9

    발터 벤야민 지음ㅣ심철민 옮김

    2013-08-26

    반양장본ㅣ214쪽ㅣ130x190mm

    12,000

    009

    Read More
  15. 학부들의 논쟁

    세 편으로 이루어진 학부들의 논쟁

    b판고전 8

    임마누엘 칸트 지음ㅣ오진석 옮김

    2012-09-26

    반양장본ㅣ262쪽ㅣ130x190mm

    13,000

    008

    Read More
  16. 동물들의 세계와 인간의 세계

    보이지 않는 세계의 그림책

    b판고전 7

    야콥 폰 윅스퀼 지음ㅣ정지은 옮김

    2012-09-25

    반양장본ㅣ263쪽ㅣ130x190mm

    13,000

    007

    Read More
  17. 미의 기원과 본성

    철학적 탐구

    b판고전 6

    드니 디드로 지음ㅣ이충훈 옮김

    2012-03-30

    반양장본ㅣ109쪽ㅣ130x190mm

    10,000

    006

    Read More
  18. 친구에게 보내는 편지

    용수 보살의 권계왕송

    b판고전 5

    용수 지음 | 신상환 옮김

    2012-02-24

    반양장본ㅣ207쪽ㅣ130x190mm

    12,000

    005

    Read More
  19. 유대 국가

    유대인 문제의 현대적 해결 시도

    b판고전 4

    테오도르 헤르츨 지음ㅣ이신철 옮김

    2012-11-26

    반양장본ㅣ158쪽ㅣ130x190mm

    11,000

    004

    Read More
  20. 속설에 대하여

    그것은 이론에서는 옳을지 모르지만, 실천에 대해서는 쓸모없다는

    b판고전 3

    임마누엘 칸트 지음ㅣ오진석 옮김

    2011-08-30

    반양장본ㅣ127쪽ㅣ130x190mm

    10,000

    00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